[지식정보] 국내 공유 전동킥보드 시장

개인형 이동수단은 2018년 9월 올룰로가 ‘킥고잉’이라는 전동킥보드 브랜드를 내놓으면서 시장이 열렸다. 이후 쏘카 계열 ‘나인투원’의 전기자전거·전동킥보드 ‘일레클’과 카카오의 전기자전거 ‘T 바이크’가 등장했다. 2019년 여름엔 미국의 ‘라임’과 싱가포르 ‘빔’ 등 글로벌 기업도 한국 시장에 진출했다.

한국교통연구원은 개인형 이동수단 규모가 2022년까지 20만대 수준으로 늘 것으로 내다본다. 불과 2년 전인 2017년만 해도 시장규모는 7만5천대 수준이었다.

자료: 산은조사월보 KDB미래전략연구소 산업기술리서치센터 공유 전동킥보드 중심으로 살펴보는 마이크로모빌리티 최재호 연구위원

http://www.hani.co.kr/arti/economy/it/920896.html

델코지식정보

https://www.delco.co.kr/

http://www.retailon.kr/on/

* 리테일온 사이트와의 연계로 전문 보기 서비스는 리테일온 사이트에서 이용 가능합니다.

전문보기 및 자료다운로드(PDF) : 국내 공유 전동킥보드 시장.pdf

라이브러리 목록

델코리얼티그룹 / 델코컨설팅그룹 / 델코에셋

© 2019 by Delco Realty Group. All rights reserved.

대표: 최 민 성

델코리얼티 사업자등록번호: 120-86-03718

​이메일:  mail@delco.co.kr
전   화:  (02) 508 - 8400                팩   스:  (02) 508 - 8422

주   소:  06153 서울 강남구 선릉로 108길 31-1 Loft-D 2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