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라이프스타일 허브와 역외탈세

프랑스는 최근 고소득층의 연소득 중 100만유로(약 14억원)가 넘는 부분에 대해서는 75%에 달하는 부유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그러자 다음날 프랑스세계 최고의 명품 브랜드 회사 루이비통의 베르나르아르노 회장이 벨기에 시민권을 신청했다. 아르노 회장 소유의 LVMH 회사는 디오ㄹ, 루이비통, 돔페리뇽 등 프랑스를 대표하는 명품 브랜드를 보유한 기업이다. 아르노 회장은 410억 달러(약45조원)의 자산을 가진 프랑스 최고 부자이면서 세계 4위의 갑부이다.

(이하 내용은 아래 이미지 참조)

라이브러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