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라이프스타일 허브와 역외탈세

프랑스는 최근 고소득층의 연소득 중 100만유로(약 14억원)가 넘는 부분에 대해서는 75%에 달하는 부유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그러자 다음날 프랑스세계 최고의 명품 브랜드 회사 루이비통의 베르나르아르노 회장이 벨기에 시민권을 신청했다. 아르노 회장 소유의 LVMH 회사는 디오ㄹ, 루이비통, 돔페리뇽 등 프랑스를 대표하는 명품 브랜드를 보유한 기업이다. 아르노 회장은 410억 달러(약45조원)의 자산을 가진 프랑스 최고 부자이면서 세계 4위의 갑부이다.

(이하 내용은 아래 이미지 참조)

라이브러리 목록

델코 지식정보 구독하기

델코가 엄선한 국내외 도시·부동산 트렌드를 이메일로 편리하게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