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 백남준아트센터 - 작업실


백남준아트센터

경기도가 용인에 2008년 설립한 백남준아트센터는 외국인 건축가가 설계한 건물로 수려한 건축미를 자랑한다. 우리나라에서는 1명의 작가를 위해 세운 미술관으로는 가장 큰 규모이다. ‘비디오 예술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백남준은 유럽, 미주, 아시아를 돌아다니며 최첨단 아방가르드 작가들과 교류했던 인물로 그의 작업실, “황색 공포, 그건 나다”라는 문구 등 백남준의 여러 면모를 볼 수 있는 새로운 전시 <랜덤 엑세스>를 연 백남준아트센터의 개막식 풍경. 경기도지사, 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여하여 백남준이 직접 “백남준이 오래 사는 집”이라고 명명한 공간을 돌아보고 있다.

라이브러리 목록

델코 지식정보 구독하기

델코가 엄선한 국내외 도시·부동산 트렌드를 이메일로 편리하게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