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호텔은 ‘변신’ 중…다기능 공간으로 ‘진화’

호텔업은 국제 관광이 중단되면서 최악의 타격을 입고 있다. 유엔(UN) 데이터에 따르면 작년 상반기에 아시아ㆍ태평양지역의 방문객 수는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72%나 줄었다. 호텔조사기관인 STR에 따르면, 2019년 12월부터 2020년 6월까지 이 지역 호텔의 사용 가능 객실당 수입(RevPAR) 감소폭은 싱가포르 70.6%, 인천ㆍ서울 71.0%, 상하이 58.8%, 북경 64.0%, 시드니 78.3%, 도쿄 88.7%, 홍콩 58.8% 등으로 나타났다.


호텔은 국내외 시장에서 부실자산 매물로 나오고 있지만 시장마다 잠재 고객 여부에 따라 다른 결과가 나오고 있다. 도시부동산연구단체인 ULI에 따르면 중국 호텔업은 절반 정도 정상화된 경제 덕분에 그나마 회복되었다. 싱가포르도 정부 검역과 위기관리 정책 덕에 작년 상반기 객실 점유률을 75%까지 유지할 수 있었다(글로벌 부동산서비스 기업 CBRE 자료). 중국, 일본, 대만 같이 부유한 국내 관광객이 많은 시장은 외국인 여행 손실을 일부나마 흡수하고 있다. 그러나 해외 여행자 수요에 크게 의존하던 아시아 신흥 시장은 상황이 매우 힘들다. 백신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종식된다 하더라도, 이 지역 관광은 조기에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기 힘들어 보인다.

.

.

중략




[주간한국] 호텔은 ‘변신’ 중…다기능 공간으로 ‘진화’

최민성 < 델코리얼티그룹 대표 >

본 기사는 2021년 2월 22일 '주간한국'에 게재된 내용입니다.

원문 바로가기 : http://weekly.hankooki.com/lpage/economy/202102/wk20210222091037146430.htm?_ga=2.126927689.5708221.1614039418-1269578149.1610418473

라이브러리 목록

델코리얼티그룹 / 델코컨설팅그룹 / 델코에셋

© 2019 by Delco Realty Group. All rights reserved.

대표: 최 민 성

델코리얼티 사업자등록번호: 120-86-03718

​이메일:  mail@delco.co.kr
전   화:  (02) 508 - 8400                팩   스:  (02) 508 - 8422

주   소:  06153 서울 강남구 선릉로 108길 31-1 Loft-D 2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