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첨단 반도체 생태계를 키우는 대규모 클러스터 단지가 필요하다

반도체 수요를 공급이 따라주지 못해 최종재 생산이 지연되고 있다. 스마트폰, 자동차 등 첨단 반도체가 들어가는 산업은 전부 해당한다.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이후 작년 3분기부터 수요 회복으로 증산을 꾀하고 있으나, 반도체가 부족하여 생산량을 줄이고 있다. 올해 글로벌 차량 생산은 목표대비 70만 대 축소가 불가피하다고 한다. 중국이 25만대로 가장 감산 폭이 크다. 미국, 독일 등은 자국 자동차 산업의 생산 피해를 줄이기 위해 대만 정부와 대만 파운드리(수탁생산) 기업인 TSMC 등 차량용 반도체 업체들과 접촉하고 있다. 대만 정부는 파운드리 업체의 생산을 장려하는 세제 정책을 전개하고 있다.


비대면 추세로 전자제품 수요도 급증하면서, 시스템반도체 부족 현상이 생기고 있다. 구글, 아마존 등의 서버 증설, 중국 스마트폰 업체인 오포, 비보의 대량 수요, PC용 등 D램 수요 등이 증가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옴디아에 따르면, 작년 3분기 세계 반도체 매출은 가전판매 급증세로 전년 대비 18.4%가 증가하여 121억 달러를 기록했다. 물론 반도체와 최종 제품 가격도 상승하고 있다.

.

.

중략




[주간한국] 첨단 반도체 생태계를 키우는 대규모 클러스터 단지가 필요하다

최민성 < 델코리얼티그룹 대표 >

본 기사는 2021년 4월 12일 '주간한국'에 게재된 내용입니다.


원문 바로가기 : http://weekly.hankooki.com/lpage/economy/202104/wk20210412060010146380.htm?_ga=2.107565186.1873097378.1618274094-1269578149.1610418473

라이브러리 목록

델코 지식정보 구독하기

델코가 엄선한 국내외 도시·부동산 트렌드를 이메일로 편리하게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