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칼럼] '지하차도 공간'서 일자리 만들기


도시 내 지하도로 진입로 상부를 덮어씌우면 도심 내 부족한 토지를 새롭게 확보할 수 있다. 이 공간을 지역에 필요한 복합건물로 개발할 수 있다. 미국 워싱턴DC의 국회의사당 인근에 있는 캐피톨 크로싱이 그러한 사례다. 이곳은 도시 내 고속도로가 지하터널로 진출입하기 위해 낮아지는 도로의 위를 덮어(caps) 복합용도 개발사업을 진행 중이다. 약 2만8000㎡의 지상 덮개를 새로 만들어 3개의 새로운 도시 블록을 조성하고 있다.

 

지하차도 진입 상부 덮어 건물 개발

 

이 사업에서는 3개 블록 위에 최종적으로 약 20만4000㎡ 규모의 5개 복합건물이 들어선다. 작년 말 이미 약 9만3000㎡에 달하는 오피스 2개 동이 완공돼, 에너지 및 환경 디자인 리더십(LEED) 플래티넘 인증까지 받았다. 대기 오염 완화 및 빗물 관리 기능도 포함하고 있다. 개발이 완료되면 오피스, 호텔, 공동주택, 리테일 개발이 혼합된 복합개발이 완성된다.


이 구간은 1960년대에 고속화 도로 터널 진출입로로 일반 도로 높이보다 낮게 건설됐다. 하지만 이 고속도로가 만들어지면서 캐피톨힐(Capitol Hill)과 이스트엔드(East End) 지역이 단절됐다. 고속도로 상부 공사는 2015년에 착공, 2020년에 완공되어 50년 이상 고속도로로 단절되었던 양쪽 지역이 다시 연결됐다.

.

.

중략





[이투데이] '지하차도 공간'서 일자리 만들기

최민성 < 델코리얼티그룹 대표 >

 

본 기사는 2024년 2월 6일 '이투데이'에 게재된 내용입니다.


Comentarios


라이브러리 목록

델코 지식정보 구독하기

델코가 엄선한 국내외 도시·부동산 트렌드를 이메일로 편리하게 받아보세요.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