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전 세계 노동력 부족 현상이 늘고 있다

미국의 노동 인력 부족 위기가 모든 산업에서 심각하다. 미 노동통계국에 따르면 미국 기업 90%가 직원들 빈자리를 채우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팬데믹을 겪으면서 근로자들이 고용 우선순위를 재평가하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작년 하반기에만 약 400만 명의 근로자가 자발적으로 직장을 떠나는 대퇴직(Great Resignation) 현상이 발생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최근 고용 기회가 많이 회복되고 있지만, 6개월 이상 실직자 비율이 60년 만에 최고치다. 작년 말 기준 약 1100만 일자리가 채워지지 않고 있다.


미국 근로자들이 사직이나 자발적 실업을 택하는 현상이 늘고 있는데 우선 보육·간병 서비스 고용 수준이 팬데믹 이전 이하로 내려가면서, 약 300만 명의 여성이 가족을 보살피기 위해 퇴직했다. 또한 코로나 기간 중 나이 든 경력자 300만 명 이상이 직장 내 건강과 안전 문제로 조기 퇴직하고, 미국 근로자 25%가 새로운 경력으로 전환했다. 백신 접종이 의무화되면서 이를 거부하는 사직도 늘었다. 직장 내 일할 인원이 부족해지자, 남은 직원들의 피로감과 책임 위험이 증가하면서 사직도 늘고 있다.


미국에서 노동력 부족이 가장 심각한 산업 분야는 건설, 제조, 트럭운송 분야다. 건설회사의 55%가 자격을 갖춘 근로자를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고, 제조업도 경험자 부족으로 인한 작업장 사고가 늘어 관련 보험 청구의 35%를 차지한다. 트럭운송도 8만 명의 운전자가 부족하다.

.

.

중략


[이투데이] 전 세계 노동력 부족 현상이 늘고 있다 최민성 < 델코리얼티그룹 대표 >

 

본 기사는 2022년 7월 21일 '이투데이'에 게재된 내용입니다.

원문 바로가기 : https://www.etoday.co.kr/news/view/2155708

라이브러리 목록

델코 지식정보 구독하기

델코가 엄선한 국내외 도시·부동산 트렌드를 이메일로 편리하게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