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칼럼] 재택로봇 시장이 커지고 있다


기술 리더 기업들과 스타트업들이 집 안에서 청소도 하면서 감정도 공감하는 동반자로서의 로봇에 주목하고 있다. 자동차가 필수품이 된 것처럼 집 안에서 재택로봇(at-home robot)이 필수품이 되고 있다.


최근 아마존, 구글, 다이손 같은 기술 기업들은 소비자 로봇 분야에서 눈에 띄는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면서 소비자 가정의 일상생활에서 변화의 중심을 차지하려고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다. 재택로봇의 시장 규모는 220억 달러나 된다. CB 인사이트가 전망한 재택 로봇 관련 내용을 정리해 본다. 집 안에서 청소하거나 물건을 운반하는 것과 같은 간단한 집안일을 도울 수 있는 로봇이 현재 핵심의 초점이다.


집안일 돕기 넘어 동반자 관계 모색도

아마존은 오랫동안 축적한 창고 로봇 기술을 재택로봇으로 발전시키고 있다. 작년 8월 아마존은 아이로봇(iRobot)을 17억 달러에 인수했다. 이 회사는 인기 있는 룸바(Roomba) 진공 청소 봇을 만드는 제조업체다. 별도로 작년 초에는 아마존 알렉사 펀드를 통해 래브라도 시스템(Labrador Systems)에 투자해 만성 통증 환자를 돕는 재택 보조 로봇을 개발하고 있다.

.

.

중략


[이투데이] 재택로봇 시장이 커지고 있다 최민성 < 델코리얼티그룹 대표 >

 

본 기사는 2023년 4월 18일 '이투데이'에 게재된 내용입니다.

Yorumlar


라이브러리 목록

델코 지식정보 구독하기

델코가 엄선한 국내외 도시·부동산 트렌드를 이메일로 편리하게 받아보세요.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