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스마트시티의 정보플랫폼과 리빙랩은 국가경쟁력이다


스마트시티는 도시에 정보통신기술(ICT)·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접목하여 각종 도시 문제를 해결하고,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는 도시 모델이다(정부 4차산업혁명위원회).


스마트시티의 사업 목표는 생활 편의성, 안전성 향상, 환경 문제 개선이다. 특히 최근에는 기후위기에 결정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온실가스 문제 해결이 환경 관련 스마트시티 사업에서 중요해지고 있다. 도시경쟁력 향상을 위해 스마트시티 사업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다. 국내 스마트시티도 시장이 확대되면서 경쟁력이 상승하고 있다.


스마트시티 세계 시장 규모는 향후 10~20년간 빠르게 확대될 전망이다. 중국, 인도 등 개도국까지 스마트시티가 확산하면서 세계 시장 규모는 연 13.8%씩 성장해 2026년 8737억 달러가 전망된다(마켓 앤드 마켓 ‘2021’보고서).


스마트시티는 도시 문제 해결과 도시 경쟁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된다. 예를 들어 뉴욕은 스마트 노숙자 관리, 무료 와이파이, 런던은 개방형 데이터 공유포털, 스마트 헬스케어, 친환경 공원 등에 적용한다. 싱가포르는 디지털 신원확인, 스마트 주차·쓰레기통, 취리히는 스마트 교통, 재생에너지 확대 등에 채택한다. 서울은 공공 데이터 개발, 사물인터넷 구축, 디지털 트윈(정책 시뮬레이션) 등을 주요사업으로 하고 있다.

.

.

중략



[주간한국] 스마트시티의 정보플랫폼과 리빙랩은 국가경쟁력이다

최민성 < 델코리얼티그룹 대표 >

 

본 기사는 2022년 1월 24일 '주간한국'에 게재된 내용입니다.

원문 바로가기 : http://m.hankooki.com/m_wk_view.php?m=&WM=wk&WEB_GSNO=7050001&s_ref=nv

라이브러리 목록

델코 지식정보 구독하기

델코가 엄선한 국내외 도시·부동산 트렌드를 이메일로 편리하게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