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민간 우주인터넷 산업이 커지고 있다


저궤도 군집형 인공위성을 수백 기 넘게 활용하는 우주 인터넷 사업이 커지고 있다. 미국의 스페이스X와 아마존, 영국의 원웹 등 기업들은 전 세계를 커버하는 위성 인터넷망을 구축하기 위해 많은 저궤도 위성을 발사하고 있다.


위성통신은 차세대 통신 서비스인 5G·6G 시대의 필수 수단이다. 통계전문기관 스테티스타에 따르면 글로벌 활성 인공위성 수는 지난 1월 1일 기준 총 4852기다. 미국이 2944기를 보유하고 있고 이어 중국 499기, 러시아 169기 순이며 이외에 기타 국가들이 총 1240기를 갖고 있다.


1957년 소련이 처음 위성을 발사한 이래로 지구에서 쏘아 올린 인공위성은 이제 5000기를 넘겼다. 지구관측위성은 민간, 군사용, 지구 기상 감시, 세계 항법, 통신 인프라 등 분야에서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씨티그룹은 우주산업 시장이 2040년까지 1조 달러(1273조원) 규모까지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세계 인공위성 수는 2025년 2만기, 2030년 3만8000기까지 늘어난다고 한다.

.

.

중략


[주간한국] 민간 우주인터넷 산업이 커지고 있다

최민성 < 델코리얼티그룹 대표 >

 

본 기사는 2022년 6월 13일 '주간한국'에 게재된 내용입니다.

원문 바로가기 : http://weekly.hankooki.com/news/articleView.html?idxno=7073045

라이브러리 목록

델코 지식정보 구독하기

델코가 엄선한 국내외 도시·부동산 트렌드를 이메일로 편리하게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