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메타버스 국가경쟁력을 키우자


‘메타버스’는 가공 또는 초월의 메타(Meta)와 세계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가상과 현실 세계가 융합된 공간이다. 메타버스에 사용되는 기술은 혼합현실(XR),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네트워크, 데이터, 디지털 트윈 등이다.


메타버스는 비대면 환경에 힘입어 게임, 엔터테인먼트, 제조, 유통, 광고, 교육 등 다양한 산업에서 활용이 확대되고 있다. 특히 게임업계의 메타버스 활용이 가장 적극적이다. 게임 외에 플랫폼에서 유명 가수의 공연 개최 등 메타버스 콘텐츠를 확대하여 사용자 수와 수익 창출 모델을 확장하고 있다. 제조업은 디지털 트윈, 원격 정비 등에 활용하고 있다. 의류업계는 가상 착용 경험을 제공해 반품률을 낮추고, 광고업계는 온라인 게임 화면에서 상품 광고를 하고 있다. 교육에서는 실제 교실이나 산업현장을 구현하여 비대면 교육을 진행한다.


메타버스의 전 세계 시장 규모는 작년 4787억달러(약 564조원)에서 2024년 7833억달러(약 923조원)가 될 것으로 보인다(블룸버그 인텔리전스). 미래 시장 규모가 최대 8조달러(약 9434조원)가 될 수도 있다(모건스탠리). 국내는 아직 대상 업종과 기업이 특정되지 않아, 시장 규모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

.

중략


[주간한국] 메타버스 국가경쟁력을 키우자

최민성 < 델코리얼티그룹 대표 >

 

본 기사는 2022년 3월 14일 '주간한국'에 게재된 내용입니다.

원문 바로가기 : http://m.hankooki.com/m_wk_view.php?m=&WM=wk&WEB_GSNO=7067268&s_ref=nv


라이브러리 목록

델코 지식정보 구독하기

델코가 엄선한 국내외 도시·부동산 트렌드를 이메일로 편리하게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