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칼럼] 도착도시로 성공한 토론토, 한국이 나아가야 할 길


작년 캐나다 인구는 3957만명으로 전년보다 105만명 늘었다. 인구 증가의 96%가 이민자다. 캐나다 인구의 20% 이상이 이민자로 구성됐다. 인구 증가율은 2.7%로 G7 국가 중 가장 가파르다. 캐나다도 저출산으로 2020년 출산율이 1.41명, 2021년 1.43명으로 자체 출산율로는 인구 감소 국가다. 이를 이민으로 극복하고 있다.


토론토시 인구는 올해 현재 272만명, 인구성장률은 2.3%다. 북미, 유럽, 호주의 주요 대도시 지역 중 외국 태생의 거주자 비율이 51.2%로 가장 높다. 도착 도시(Arrival City) 토론토는 이민 유입을 통해 도시 성장을 꾀하고 있다. 도착 도시란 이민을 끌어들이고, 이들을 동화와 포용을 통해, 경제 및 문화 성장의 원동력으로 만드는 도시라는 의미다. 토론토는 인종적, 문화적 다양성으로 인해 이민자를 환영한다는 명성이 높다.


캐나다는 1971년 세계 최초로 다문화주의를 선포했다. 국가 우선순위 정책을 이민 위주로 정비한 것이다. 이민을 제한하는 국가에서 전 세계 이민자들의 목적지로 변신했다. 현지 여론 조사에 따르면, 캐나다인 68%는 이민자가 캐나다를 더 강하게 만들고 있다고 응답한다. 이는 같은 견해를 가진 미국인 59% 응답보다 훨씬 높다. 그만큼 다양한 문화가 한데 모여 캐나다 사회를 지속 성장시킨다는 게 캐나다인의 기본 인식이다.

.

.

중략



[아주경제] 도착도시로 성공한 토론토, 한국이 나아가야 할 길 최민성 < 델코리얼티그룹 대표 >

 

본 기사는 2023년 6월 29일 '아주경제'에 게재된 내용입니다.



라이브러리 목록

델코 지식정보 구독하기

델코가 엄선한 국내외 도시·부동산 트렌드를 이메일로 편리하게 받아보세요.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