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기후 위기로 부동산 보험시장이 바뀌고 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산불, 홍수 등 기상 이변으로 인해 부동산 등에서 수십억 달러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덩달아 보험회사도 막대한 손실을 보면서 많은 취약 지역의 부동산 보험료가 크게 오르고 있다.

부동산과 보험업계는 기후 위기의 위험을 줄이고, 회복력을 강화하는 전략을 모색하고 있다. 부동산 투자자들은 미래 기후 위험에서 자산이 회복할 수 있는 투자 수준을 알고 싶어한다. 보험사도 미래 보험료를 예측하길 원한다. 세계적 도시개발협회인 어번 랜드 인스티튜드(ULI)에 따르면 미국은 기후 위험에 대한 회복력 솔루션을 찾기 위해 공공과 민간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있다. ULI의 관련 연구 자료를 통해 시사점을 정리해본다. 심한 자연재해에 반복적으로 노출된 지역에서 보험업계는 보험 대상 자산을 줄이면서 보험료도 인상하고 있다. 보상금이 늘어 회사 재정이 어려워지고 있기 때문이다. 2017~2018년 캘리포니아 산불과 관련해 보험사들은 201억 달러의 손실이 나고 26년간의 이익이 사라졌다.

.

.

중략

[아주경제] 기후 위기로 부동산 보험시장이 바뀌고 있다 최민성 < 델코리얼티그룹 대표 >

 

본 기사는 2022년 10월 5일 '아주경제'에 게재된 내용입니다.

원문 바로가기 : https://www.ajunews.com/view/20221004083703333

라이브러리 목록

델코 지식정보 구독하기

델코가 엄선한 국내외 도시·부동산 트렌드를 이메일로 편리하게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