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기후 극복과 그린뉴딜,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유엔(UN)이 발표한 최근 기후변화 보고서를 보면, 1850년 이후 2019년까지 인간에 의한 탄소가 2390기가톤(Gt) 배출되어 지구 온도가 1.07°C 올랐다. 2050년까지 1.5°C 이내로 온도상승을 억제하려면 누적으로 3000기가톤을 넘기면 안 된다. 이는 유엔이 설정한 탄소 배출 목표로, 전 세계의 모든 탄소 배출 산업은 이를 준수하는 압박을 받을 것이다. 탄소 배출이 지금처럼 계속 늘어나면, 불행하게도 2050년 누적 4300기가톤이 되어 3°C를 넘고, 2100년 4°C를 넘게 된다.


유엔은 2030년까지 지속가능발전목표로 17개 목표를 정해 각국이 이를 달성하도록 촉구하고 있다. 17개 목표는 빈곤 근절, 기아 종식, 양질의 교육, 성평등 달성, 깨끗한 물과 위생, 수중 육지 생물 보존, 양질의 일자리와 경제성장, 기후변화 대응 등이다. 유엔이 올해 각국의 이행상황을 평가한 결과를 보면, 한국은 165개국 가운데 28위다. 17개 목표 중 양질의 교육, 깨끗한 물과 위생은 달성했지만 육지 생물 보존은 하락, 그 외 목표는 노력 중이다.


녹색금융협의체(NGFS)에 따르면, 기후변화로 2100년 세계 국내총생산(GDP)은 최대 13% 감소한다고 한다. 저소득 국가에게 대부분 피해가 간다. 선진국은 신흥국에게 탄소국경세 등으로 신흥국에게 환경부담을 주고 있다. 이에 신흥국은 기후위기 원인 제공자가 선진국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

.

중략



[주간한국] 기후 극복과 그린뉴딜,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최민성 < 델코리얼티그룹 대표 >

본 기사는 2021년 11월 12일 '주간한국'에 게재된 내용입니다.

원문 바로가기 : http://m.hankooki.com/m_wk_view.php?m=&WM=wk&WEB_GSNO=7017972&s_ref=nv

라이브러리 목록

델코 지식정보 구독하기

델코가 엄선한 국내외 도시·부동산 트렌드를 이메일로 편리하게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