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글로벌 헬스케어 10대 트렌드


최근 글로벌 의료(헬스케어)산업 트렌드는 임상 진단, 치료, 질병 관리 과제를 해결하는 신기술 솔루션으로 가고 있다. 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에 의하면, 지난해 글로벌 시장규모는 2150조 원 정도다. 스타트어스 인사이트(StartUs Insights)는 글로벌 의료 분야에서 활동하는 3622개 기업의 스타트업과 스케일업을 분석하여 10개 트렌드로 정리하고 있다.


인공 지능은 기존의 노동 집약적이고 시간 소모적인 의료 프로세스를 대체하고 있다. 그 방향은 진단, 치료, 예방을 위한 신속하고 원격으로 해결하는 실시간 솔루션이다. 소프트웨어 플랫폼, 응용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 디지털 제품 개발, 임상 작업관리, 수술 지원, 의료 진단 등을 돕고 있다. 미국 스타트업 Care AI는 의료 오류 감소, 치료 품질, 임상 효율성을 향상하는 모니터링 플랫폼을 제공한다. 리투아니아 기업 Ligence는 딥 러닝을 사용하여 심장 초음파 검사 속도를 단축한다.


의료사물인터넷(IoMT)은 사람과 상호 작용이 안 되던 제품에 사물인터넷을 적용하는 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의료 기기·장비의 자동 소독, 스마트 진단, 원격 환자 관리 등에 여러 애플리케이션을 적용한다. 최근의 인식형 의료사물인터넷은 감각 정보와 자동 처리를 통신으로 통합하여 실시간 진단, 모니터링, 추적, 질병 통제를 지원한다. 독일 기업 Uventions은 실내 공기, 문손잡이, 물체 등을 자외선으로 자동 소독하고, 실시간 문서화된 대시보드를 제공한다. 미국 Tredomo는 원격으로 환자의 약 복용량을 정시 전달하는 업체다.

.

.

중략



[주간한국] 글로벌 헬스케어 10대 트렌드

최민성 < 델코리얼티그룹 대표 >

본 기사는 2021년 12월 12일 '주간한국'에 게재된 내용입니다.

원문 바로가기 : http://m.hankooki.com/m_wk_view.php?m=&WM=wk&WEB_GSNO=7031742&s_ref=nv

라이브러리 목록

델코 지식정보 구독하기

델코가 엄선한 국내외 도시·부동산 트렌드를 이메일로 편리하게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