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국가 경쟁력이 강한 AI 클러스터 조성해야


인공지능(AI)은 4차 산업혁명에서 혁신을 불어넣는 인프라 기술이다. 2030년까지 전 세계 기업 70%가 AI를 활용하게 되어, 세계 국내총생산(GDP)에서 13조달러 추가 성장을 보장한다고 한다(맥킨지2018).


세계 AI 시장은 작년 583억달러(약 70조원)에서 2026년 3096억달러(약 370조원)로 커진다(마켓앤마켓). 이 중에 소프트웨어가 88% 비중이고, 하드웨어 5%, 서비스 7%를 차지한다(IDC). 한국 시장은 2020년 6,895억원에서 연평균 15%씩 성장하여 내년에 1조원이 예상된다(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 세계시장에서 한국의 비중은 약 1%, 투자 규모는 미·중의 약 3% 수준으로 아직 더 많은 투자가 필요하다.


미국은 AI 이니셔티브 행정명령(2019.2)으로, 정부의 선제적 투자를 통해 민간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민간 추진이 어려운 차세대 분야와 국방 분야에 연구개발을 집중하고 있다. 중국은 차세대 인공지능 발전규획(2017.7)을 통해, 산업별 특화플랫폼을 육성하고 있다. 바이두(자율차), 알리바바(스마트 도시), 텐센트(의료/헬스), 아이플라이텍(음성) 등이 그 사례다. 영국은 AI 섹터 딜 정책(2018.4)을 통해, 산업 생산성 개선에 집중하고 있다.

.

.

중략


[주간한국] 국가 경쟁력이 강한 AI 클러스터 조성해야

최민성 < 델코리얼티그룹 대표 >

 

본 기사는 2022년 2월 28일 '주간한국'에 게재된 내용입니다.

원문 바로가기 : https://m.hankooki.com/m_wk_view.php?m=&WM=wk&WEB_GSNO=7063266


라이브러리 목록

델코 지식정보 구독하기

델코가 엄선한 국내외 도시·부동산 트렌드를 이메일로 편리하게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