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각국 탄소 배출 절감 수단이 된 전력 생산 정책


각국 정부의 기후 변화 대응 정책에서 전력 생산 부문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각국은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의 국가 결정 기여도인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 (NDC)에 따라 온실가스 완화 목표와 정책을 5년마다 제출해야 한다.


작년 말까지 제출된 165개국의 최신 NDC에는 2019년 이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94%가 포함됐다. NDC의 86%가 전력 부문과 관련해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 목표를 더 높게 잡고 있다. 2030년까지 미국은 50~52%, 일본은 46% 감축이 목표다. 중국은 2060년 이전에 탄소 중립이 목표다. 관련 내용을 세계에너지기구(IEA)가 올해 초 발표한 자료를 통해 살펴보기로 한다.


작년에 각국은 파리협정과 탄소 제로 법률에 근거해 전력 부문, 탄소 배출, 관련 투자 목표를 유엔(UN)에 제출했다. 전력 부문은 유엔의 장기 온실가스 저감 배출 전략에서 탈탄소화 목표의 핵심이다.

.

.

중략



[주간한국] 각국 탄소 배출 절감 수단이 된 전력 생산 정책 최민성 < 델코리얼티그룹 대표 >

 

본 기사는 2022년 5월 16일 '주간한국'에 게재된 내용입니다.

원문 바로가기 : http://weekly.hankooki.com/news/articleView.html?idxno=7072646


라이브러리 목록

델코 지식정보 구독하기

델코가 엄선한 국내외 도시·부동산 트렌드를 이메일로 편리하게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