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정보] 코로나19 이후 한국과 글로벌 부채 비교

비영리기관인 국제금융협회(IIF)가 최근 공개한 2020년 1분기 ‘글로벌 부채 모니터’ 보고서를 보면, 국내총생산(GDP) 대비 정부 부채의 비율이 선진국 가운데 가장 낮은 나라가 한국이다. 그러나 한국은 가계부채 비율이 가장 높다. 가계부채 규모가 GDP의 97.9%에 이르러 압도적 1위다. 가계부채 규모가 GDP와 맞먹는다는 것은 그만큼 부실 위험이 크다는 뜻이다. 한국의 가계부채 증가 속도도 빨라, 2019년 1분기보다 5.8%포인트 늘었다. 홍콩(9.0%포인트)과 중국(6.4%포인트) 다음으로 오름폭이 컸다. 가계·정부·기업·금융을 모두 합친 한국의 국가부채는 GDP의 3배 수준이다. 부채 비율이 336.4%로, 미국(341.6%), 중국(317.9%)과 함께 주요국 가운데 중간 정도다. 그러나 개도국 부채가 GDP의 2배를 밑도는 데 비춰보면, 선진국의 부채 규모나 증가 속도는 우려할 만하다. 국제금융협회는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광범위한 경기후퇴로 2020년 1분기 세계 전체의 GDP(258조달러) 대비 부채 비율이 역대 최고인 331%까지 치솟았다고 밝혔다. 2019년 4분기보다 11%포인트 높은 수치다. 각국마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재정지출이 본격화한 2분기에는 12.5조달러(약 1경5천조원)라는 매우 엄청난 규모의 국채가 발행돼 글로벌 부채가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2020년 1분기 非금융기관의 부채는 선진국 중심으로 증가했다. 달러 기준으로는 선진국에서만 부채가 증가했으나, 구매력평가환율 (PPP)로 보면 선진국, 신흥국에서 모두 큰 폭 증가했다. 국별로 보면, 1분기에는 코로나19 쇼크가 컸던 중국의 부채가 가장 큰 폭 증가했다. 부문별로 보면, 기업부채 증가 폭이 크고, 정부 부채는 선진국 중심으로 증가했다. BIS는 기업대출 확대에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부실기업이 속출할 경우 은행들의 충격흡수능력(resilence)이 중요한 이슈가 될 가능성이 있다.


자료: 국제금융협회(IIF)

BIS Credit to the non-financial sector 통계발표

한겨레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960576.html

IBK 경제연구소, IBK 경제브리프, ‘코로나19 이후 글로벌부채 현황 점검;, (737호) 2020-09-22

델코지식정보

https://www.delco.co.kr/

http://www.retailon.kr/on/

* 리테일온 사이트와의 연계로 전문 보기 서비스는 리테일온 사이트에서 이용 가능합니다.

전문보기 및 자료다운로드(PDF) : 코로나19 이후 한국과 글로벌 부채 비교.pdf

라이브러리 목록

델코리얼티그룹 / 델코컨설팅그룹 / 델코에셋

© 2019 by Delco Realty Group. All rights reserved.

대표: 최 민 성

델코리얼티 사업자등록번호: 120-86-03718

​이메일:  mail@delco.co.kr
전   화:  (02) 508 - 8400                팩   스:  (02) 508 - 8422

주   소:  06153 서울 강남구 선릉로 108길 31-1 Loft-D 2층